사랑의 전설

 신생보육원은 1951년 4월 10일에 전쟁고아 17명과 함께 안성천주교회의 작은 숙소를 빌려 시작되었습니다. 참혹한 6.25전쟁은 수많은 아이들을 거리로 내몰았고 굶주리고 헐벗은 아이들을 돌보아 줄 곳은 없었습니다. 부모를 잃은 슬픔을 가눌겨를도 없이 주린 배를 채우기 위해 거리를 배회하며 구걸하거나 풀뿌리로 연명하는 아이들을 안타깝게 여기신 안수연 초대 원장님은 사랑과 헌신의 숭고한 박애정신으로 아이들의 집을 마련하기 시작하셨습니다.

그해 1951년 8월 20일 안성 신흥리에 128평의 건물을 매입하여 79명의 아동과 이전하게 되었고, 점점 늘어가는 아동들을 보다 안전하고 가정과 같은 따듯한 보살핌을 제공하고자 고심하신 초대 원장님은 1954년 9월 현재의 안성시 계동 산6번지에 숙사, 식당, 창고등의 원사 346평을 신축하여 늘어난 210명의 아동이 따듯한 보호를 받게 되었습니다.

이제 쓰라린 상처를 그나마 싸매주고 아픔도 기쁨도 함께 나눌 사랑의 보금자리가 마련된 것입니다.

이 집을 짓는데는 미 공군부대 장병들과 지역사회 여러 후원자님들의 따듯한 도움이 숨어 있다고 합니다.

고아들의 아픔을 내 몸처럼.. 형제처럼 아낌없이 돌보신 초대 원장님의 이런 선한 마음이 세상에 널리 전해져 1953년 11월 11일 보건사회부 장관으로부터 모범시설 표창을 받으셨습니다. 1956년 5월 9일 재단법인 설립허가를 받고 안수연 초대 원장님께서 법인의 대표로 취임 하셨습니다.

그후 계속하여 법인의 재산을 확보하고 아동들의 건전한 육성을 위해 전력을 다하셨고 이로써 아이들의 생활 환경을 날로 좋아졌습니다. 이제 생활의 안정을 되찾고 학업에 정진하여 작은 꿈도 갖게 되었습니다. 원장님께서는 사랑과 성실 감사의 정신으로 꾸준히 걸어가면 반드시 뜻을 이룰 수 있음을 가슴깊이 심어주셨고, 역경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바르게 사는 법을 배운 아이들은 이제 장성한 어른이 되어 사회 곳곳에서 제몫을 해내며 작은 행복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이렇게 이 집에 대한 고마운 추억을 갖고 있는 사람이 이제 1000여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신생보육원은 초대 원장님의 아름답고 숭고한 헌신의 뜻을 깊이 받들어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 집에서 사랑을 먹고 자란 모든 아이들이 사회의 일원으로 당당하게 살아가길 기원하며... 먼 훗날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아련히 떠오를 때 언제라도 그 빈 가슴을 채워줄 아름다운 추억이 되어줄 것입니다.


Member Login